닥치고 글쓰기

by gracejink

이제부터 글을 좀 써볼까 한다. 일명 닥치고 글쓰기.

난 분명 좋은 글쓰기 실력을 갖지 못했다.
하지만, 현재 내가 살아온 대략 40년 정도의 경험과 생각들을 공유한다는 것은 어느 누군가에겐 어떤 도움이 될 수도 있다.

사람은 다양하니까, 나와 같은 생각이 도움이 될 사람도 있고
나의 경험이 그들의 앞길에 좋은 조언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.

그래서 이제 글을 좀 쓸테니, 이해를 바란다.

혹시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, 스킵을 권장드린다.

Advertisements